알면 알수록 따뜻한 이야기
직원 수기
사람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OOO 어르신, 계십니까-”

◇◇◇ 어르신의 추천을 받아 어르신 성함과 주소만을 들고 OOO어르신을 찾아 뵙던 날이었습니다. 어르신은 낯선 외부인의 목소리에 잔뜩 날이 선 눈빛으로 방문 밖을 내다보셨습니다. 매서운 눈빛에 움츠러들었지만 지나칠 수 없었고 “OOO 어르신 되십니까?” 라고 확인을 시도하자 “할 말 없소.” 라며 거절부터 하셨습니다. “진명재가노인돌봄센터에서 왔습니다.”


노인, 돌봄 이라는 단어를 들으시더니 처음과는 다르게 표정이 풀어지셨지만 “필요 없으니 됐다.”라는 답변만 돌아왔습니다.

그 후, 며칠이 지나 인근 동네를 지나가던 중 OOO 어르신이 생각나 집 골목으로 들어섰습니다. 반갑게 인사를 드렸지만, 그냥 지나쳐버리셨습니다. 뒤를 따라가며 어르신을 부르니 그제서야 나의 얼굴을 바라보시며 쳐다보는 어르신의 얼굴에는 여전히 낯선 기색이 역력했습니다.


“◇◇◇ 어르신 알고 계시죠? 추천 받아서 복지센터에서 나왔습니다.” 라고 말씀드리니 또 다시 “됐어요!” 라고 단호하게 거절하셨습니다.

며칠이 흘러 OOO 어르신의 모습이 아른거려 어르신 댁으로 향했습니다. 나의 본분을 생각하여 개의치 않고 어르신께 다가갔습니다. “어르신 안녕하세요. 저 기억 하시죠?” 어르신은 말을 거는 저를 빤히 한참을 쳐다보고 계셨습니다. 여전히 매서운 눈빛이 다시 나를 움츠리게 했지만 웃는 얼굴에 침을 못 뱉는다 생각하여 활짝 웃으며 앉아 계신 어르신의 눈높이에 맞춰 쪼그려 앉았습니다. “그래. 기억 나는데, 나 뭐 한 가지 궁금한게 있소.” 어르신께서는 “다른 건 알겠는데 이 종이는 뭔지 도통 모르겠소.”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고지서 내용을 하나하나 확인 후, 읽어드리니 고개를 끄덕이기만 하셨습니다. 낡은 고지서 한 장 글자를 읽어 드리는 도움을 드렸을 뿐인데, 어르신의 찌그러진 미간이 펴지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어르신께서 도움이 필요하실 때 언제든지 제가 도와드릴수 있어요.”


OOO 어르신은 6개월 전 배우자와 사별한 뒤로 홀로 계시며 생활 자체를 체념하고 사셨다고 하셨습니다. 꾸준히 방문하였지만 여전히 경계를 늦추지 않았고 마음의 문을 완전히 연다는 것 또한 쉽지 않은 일이었습니다.

한걸음 가까워 지는가 싶으면, 두 걸음 뒤로 물러나 일명 “사람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시는 어르신의 모습이 안타깝지만 한편으론 이해도 되었고 익숙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어느 날이었습니다. 문득 어르신께서 “지금까지 내가 만났던 사람 중에 선생님이 내 이야기를 제일 잘 들어줬구만.” 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평소 말씀도 잘 하지 않으시던 어르신이 이번에도 넌지시 흘리듯 하시는 말씀이었지만 왠지 모르게 진심이 느껴졌습니다. ‘사람은 마음과 마음이 연결되어 있다.’ 라는 말이 있듯이 사람의 마음은 언젠가는 전해진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렇게 어르신은 혼자 생활 하시던 이야기 등 온갖 이야기를 나에게 편안하게 늘어놓기 시작하셨습니다. 말씀을 들어 드리기만 해도 이렇게 좋아하실 줄은 몰랐는데 생활지원사를 하면서 작은 것 하나까지 감동으로 느껴지는 순간이었습니다.